한복은 우리나라 옷이다
짧은 저고리와 긴치마의 여자옷, 저고리와 넓은 바지의 남자옷을 말한다.

한복은 쭉뻗은 직선과 부드러운 곡선이 조화를 이룬 우리 나라의 전통 의상이다.
여성은 짧은 저고리와 넉넉한 치마로 우아한 멋을 풍겼으며, 남성은 바지 저고리를 기본으로 조끼와 마고자로 멋을 냈다.
백의민족답게 기본색은 흰색이었으며, 계절에 따라 신분에 따라 입는 예법이나 소재, 색상이 모두 달랐다.
결혼과 같은 특별한 예식에는 평민들도 귀족이 입는 화려한 빛깔의 옷과 장신구로 한껏 멋을 냈으며,
최근 국내에는 한복의 장점에 실용성을 가미한 개량 한복이 자리잡아가고 있다.

우리나라는 기원전부터 저고리와 바지를 착용하여 왔는데
여기에 중국의 영향으로 지배계급은 겉옷으로 중국의 관복을 받아들여
통일 신라 이후 조선시대까지 이중 구조를 이루어 왔다.

그러나 그 기본 구조는 우리나라 고유의 본성을 벗어난 것이 아니어서
동아시아 민족중에 독특하게도 우리가 2000여년 동안 변동없이 바지, 저고리 형태를 입어왔다.
이것으로 우리 민족의 전통에 대한 특별한 사랑을 알 수 있다.


한복의 역사

한복의 역사는 고구려, 백제, 신라의 삼국시대로부터 시작되었다.
처음 한복의 흔적을 발견한 것은 고구려 시대의 왕과 귀족들의 무덤 속 벽화에서 였다.
고구려는 중국 당나라 시대의 의상과 불교의 영향을 받았다.
그 후 한국의 왕과 몽골족 공주와의 혼사로 중국 용안시대의 옷이 한국에 들어왔고,
그것이 한복의 시초가 된것으로 보인다.

오랫동안 한복은 시대에 따라 저고리 길이, 소매통 넓이, 치마폭이 약간씩 달라질 뿐, 큰 변화는 없었다.
즉 한복은 둥글고, 조용하고, 한국의 얼을 담고 있다.
실크나 면, 모시로 주로 만들어졌으며, 고름의 색상이나 소매통 색상이 여자의 신분을 나타낸다.
또한 나이와 사회적 지위, 계절에 따라 색상에 변화를 줄 뿐 옷의 모양은
안동의 시골아낙이나 대통령부인이나 모두 똑같다.
18m 원단에도 불구하고 가볍고, 입기 쉬운 점이 한복의 장점이다.
명절과 결혼식 같은 특별한 날 주로 입혀진다.
한국에는 약 오만개의 제작업체가 있으며, 발행부수 만 부가 넘는 한복 전문잡지도 다수가 있다.

신석기 시대 유적지에서 바늘이나 실을 짲던 도구들은 가장 오래된 우리 옷의 자료이다.
또 농경문 청동기에는 저고리와 바지의 기본 복식에 성인 남자는 상투를 하고,
미혼남자는 머리를 풀어 헤친 모습이 나타난다.
그 뒤 부족국가시대를 거쳐 삼국시대에 이르면 두루마기를 중심으로
저고리, 바지, 치마, 두루마기를 중심으로 모자, 허리띠, 화 또는 이를 착용하는 고유의 양식으로 이루어 진다.
우리 옷은 아한대성 기후로 삼한사온이 계속되는 자연 조건과 북방 유목민 계통의 문화요소가 결합되어 있다.
그래서 속옷부터 겉옷인 두루마기에 이르기까지 몸을 싸는 형식이다.
또 저고리와 바지가 떨어져있고, 앞이 트여 있는 활동적인 옷이다.
복식이란 사람의 몸위에 표현되는 것이다.